Main으로 이동 합니다.
     
  | HOME | 제품소개 | 뉴스.정보 | 커뮤니티 | 고객센타 | 갤러리 | 뮤직영상 | 설문투표 | 사이트맵 |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전체보기
쥬요뉴스
농업 소식
생활정보
칼럼,만평
그곳에 가고싶다



 culture life news
생활,문화 정보
 
작성자 대현농산
작성일 2006-08-06 05:14
ㆍ추천: 0  ㆍ조회: 2388      
무궁화
Hibiscus syriacus ㅣ Rose of sharon
아욱목 아욱과
다른 이름 : 목근화, 근화, 순화
높이 3~4m. 잎지는 작은키나무. 줄기는 회색으로 곧게 서며 가지가 많음.
어린 가지에는 잔털이 많으나 점차 없어짐.
어긋나기. 마름모 모양. 마디마다 자라고 얕게 3갈래로 갈라지며 무딘 톱니가 있음.
잎 뒷면에 털이 있음. 잎자루가 짧음.
7~9월에 종 모양으로 가지 끝과 새로 자란 잎겨드랑이에서 피어남. 빛깔은 연분홍색, 흰색, 분홍색, 다홍색, 보라색 등 다양함. 5장의 꽃잎과 20~40개의 수술, 1개의 암술로 이루어짐.
삭과로 10월에 익음. 긴 타원형으로 편평함. 다섯 갈래로 갈라지며 긴 털이 있는 씨앗이 있음.
곧은뿌리
식용, 약용, 관상용
 

최치원이 당나라에 보낸 국서에서 신라를 근화향(槿花鄕:무궁화의 나라, 신라를 뜻함)이라 하였고, 《구당서》에도
같은 기록이 있을 정도로 우리 민족과 관계 깊은 꽃이다. 1907년 애국가에서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이라고
불려지면서부터 한국의 꽃으로 지정되었다. 조선시대에는 과거에 급제하면 ‘어사화’라 하여 보라색·노란색·
다홍색 무궁화를 머리에 꽂았으며, 현재 한국의 가장 영예로운 훈장도 ‘무궁화대훈장’이다.
자생지는 밝혀진 바 없으며 꽃이 피고 지는 것이 끝이 없어 무궁화라 부른다. 정절을 지킨 부인과 관련된 전설이
있어서인지 꽃말은 일편단심, 은근과 끈기이다. 추위에 강하고 소나무, 자작나무, 버드나무 등과 더불어 햇볕을
좋아하는 대표적인 양수이다. 또한 봄이나 여름에 꽃을 피우는 많은 식물들처럼 꽃을 피우기 위해 낮의 길이가
밤의 길이보다 길어야 하는 장일성(長日性) 식물이기도 하다.
아침 일찍 꽃이 피었다가 황혼 무렵이 되면 시들어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나,
여름에서 가을에 이르기까지 새로 난 가지의 밑에서 위로 향하면서 차례차례 꽃을
피워내기 때문에 오랫동안 꽃이 피어 있는 것으로 착각하기 쉽다. 이와 같은 예는
배롱나무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주로 꽃잎의 빛깔에 따라 수백 종의 품종으로 나눠진다. 대표적으로 흰 꽃잎
안쪽이 붉은 ‘백단심’, 꽃잎에 분홍색 얼룩이 들어간 ‘아사달’, 연분홍 바탕에
짙은 얼룩이 있고 줄무늬가 밖으로 뻗쳐 있는 ‘영광’ 등이 있다. 무궁화 관련
단체에서는 바탕이 희고 중심부에 붉은 무늬가 들어간 무궁화를 표준나라꽃
으로 정했다.
조경용이나 분재용으로 가치가 있으며 생울타리로도 이용된다. 줄기와 뿌리의
껍질을 ‘목근피’라 하여 치질이나 불면증을 치료하는데, 잎은 ‘목근엽’이라 하여
열을 내리거나 무좀을 치료하는데 많이 사용하고 있다. 종자, 꺾꽂이, 포기나누기
등으로 번식하며 생명력이 강하다.
 
대표전화:031-357-8282 /011-9762-5166/ 팩스번호:031-357-8124/무료상담전화:080-357-8080
문의메일 : q82@hanmail.net / 주소: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사곳리 475-11
사업자등록번호:124-91-58238 /통신판매업신고:화성시 제2006-12호
대표자 : 홍정호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홍정호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